나의 약함을 통해 역사하시는 하나님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247 views
Notes
Transcript

본문: 고전 1:26-31
고린도전서 1:26–31 (NKRV)
26.형제들아 너희를 부르심을 보라 육체를 따라 지혜로운 자가 많지 아니하며 능한 자가 많지 아니하며 문벌 좋은 자가 많지 아니하도다
27.그러나 하나님께서 세상의 미련한 것들을 택하사 지혜 있는 자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고 세상의 약한 것들을 택하사 강한 것들을 부끄럽게 하려 하시며
28.하나님께서 세상의 천한 것들과 멸시 받는 것들과 없는 것들을 택하사 있는 것들을 폐하려 하시나니
29.이는 아무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30.너희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서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고 예수는 하나님으로부터 나와서 우리에게 지혜와 의로움과 거룩함과 구원함이 되셨으니
31.기록된 바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하라 함과 같게 하려 함이라
서론- 결핍의 은혜 - 추수감사주일
“부르심”은 선택을 가리킨다. 하나님은 누구를 선택하셨는가? 약한자들, 지혜없는 자들을 택하셨다.
사도바울은 말한다.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여러분들,, 여러분들의 부르심을 한번 보세요. 여러분이 예수그리스도를 믿을때에, 그 부르심을 받을때에 처지가 어떻습니까? 육신의 기준, 우리 인간적인 기준으로 보았을때 지혜있는 사람이 많지 않습니다. 능한 자는 능력있는자, 권력을 갖고 있는 사람들을 의미한다. 또한 문벌좋은 자 즉, 가문이 훌륭한 사람도 많지 않습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진짜 그렇지 않은가? 여러분들 중에 지혜가 많아서 똑똑한 사람들이 많나요? 능력있는 사람, 권력을 갖고 있는 집안 친구들 많나요? 별로 없지 않은가? 사도바울은 그것을 말하고 있다.
당시 사도바울이 편지하고 있는 이 고린도교회에는 대다수의 성도들이, 세상적으로 바라볼때 하류층의 사람들이 많았다. 물론 소수의 상류층의 사람들도 있었지만, 대부분 하류층의 사람이 많았다. 그래서 사도바울은 말하고 있다. 너희들을 부르심을 보라는 것이다.
이 부르심은 ‘선택’을 가리킨다. 하나님은 누구를 택하셨는가? 세상적으로 볼때, 약한자들 미련해 보이는 사람들을 택하셨다고 말한다. 우리는 성경을 읽으면 하나님이 일하시는 ‘패턴들’을 보게 된다. 하나님이 일하시는 원리를 보게된다. 성경을 많이 읽으면 하나님이 어떨때 일하시는지, 어떻게 일하시는지, 그분의 일하심의 원리들을 볼 수 있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더 알기를 원하는가? 성경을 읽어야한다.
자, 성경을 보는데 사도바울은 하나님의 일하심의 패턴, 원리들을 발견했다. 바로 ‘약한자들을 들어 사용하시는 하나님의 원리’이다. 너희들을 부르심을 봐봐라. 대부분 이 교회에 있는 구성원들이 세상적 눈으로 볼때 약한자들, 지혜 없는 자들, 미련해보이는 사람’ 이라는 것이다. 할렐루야?
기드온을 한번 봐보자. 기드온 하면 유명한 것이 무엇인가? 기드온과 300용사이다. 이스라엘이 미디안의 압제 가운데 괴로워할때 하나님은 ‘기드온에게 찾아가신다. 그리고 말씀하신다.
사사기 6:14–15 (NKRV)
14.여호와께서 그를 향하여 이르시되 너는 가서 이 너의 힘으로 이스라엘을 미디안의 손에서 구원하라 내가 너를 보낸 것이 아니냐 하시니라
15.그러나 기드온이 그에게 대답하되 오 주여 내가 무엇으로 이스라엘을 구원하리이까 보소서 나의 집은 므낫세 중에 극히 약하고 나는 내 아버지 집에서 가장 작은 자니이다 하니
기드온아 내가 너를 통해서 이스라엘민족을 미디안의 압제에서 구원하겠다. 했더니 기드온의 반응은 무엇인가? 보소서 나의 집은 므낫세 지파중에서도 가장 약하고, 내 아버지 집은 가장 작은 자니이다...라고 말한다.
다윗을 불렀을때가 언제인가? 양치기 시절때에 부르셨다.. 고기잡이 제자들(베드로,안드레,요한,야고보)을 부를 때가 언제인가? 어부 일을 할때이다. 모세를 부를때는 언제인가? 그 이집트의 왕자였을때가 아니였다. 이집트에서 자기동족 히브리사람을 죽인 애굽사람을 죽이고, 바로왕 살해위협을 도망쳐 미디안 광야에서 40년 동안 양을 칠때 모세를 불렀다.
이 모든 것의 특징은 무엇인가? 우리가 약할때, 지혜가 없을때, 연약할, 천할때, 멸시받을때, 가진 것이 없을 때 부르신다는 것이다. 왜? 하나님의 하나님 되심을 드러내기 위해서이다. 그것을 통해 무엇을 하기 원하시는가?
세상에서 강한 자들을 부끄럽게 하길 원하신다. 하나님은 약한자들을 들어쓰시는 분이시다. 할렐루야!?
전도사님도 가진 것이 없었다. 집안은 가난했다. 이혼 가정이었다. 세상적으로 볼때, 얼마나 미련해보이는가? 그러나 하나님이 부르셨다. 할렐루야. 십자가의 복음을 알게 하셨다. 할렐루야. 이것이 은혜요. 감사다.
세상이 가르치는 지식과 지혜가 많으면 자동적으로 복음, 하나님의 지혜를 자동적으로 알게 되는 것이 아니다. 십자가에 죽으신 그리스도를 통해 나타난 하나님의 지혜를 이해하는데 세상 지혜가 오히려 방해가 될 수 있다. 그것이 교만이요, 자기 의다. 교만, 부자 가문, 똑똑한 머리와 이성이 오히려 하나님의 지혜를 알지 못하도록 가로막고 있는 것이다. 그것이 십자가의 복음이 미련하게 보여 거절하는 것이다..
2. 질그릇과 같은 인생 - 사도바울
사도바울은 자신의 약함을 자랑했다. 바울은 육체의 질병이 있었다. 그래서 이 육체의 질병을 고쳐달라고 3번이나 하나님께 기도했지만, 하나님이 네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라고 말씀하시며 치유받지 못했다.
그래서 바울을 반대하고 공격했던 사람들은 그가 하나님께 저주를 받아 그가 저렇게 되었다고 비방을 했던 것으로 보인다. 신명기 말씀의 저주리스트를 근거로 말이다.
그에 대한 바울의 대답은 무엇인가? 아니다. 하나님이 나를 겸손케하기 위해서다. 나의 약함을 통하여 하나님의 강력함이 나타나기 위함이라고 말한다.
고린도후서 4:7 (NKRV)
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이는 심히 큰 능력은 하나님께 있고 우리에게 있지 아니함을 알게 하려 함이라
최고의 스펙을 자랑했던 사도바울은 예수그리스도를 위해 모든것을 배설물로 여기고, 복음을 위해 모든 사람에게 종이 되었다고 말한다. 이것은 과정이 아니다. 바울은 작업장(천막장)에서 매일 밤낮으로 노동하면서 함께 일하는 노예들보다 더 못한 사람의 조건 속에서 복음을 전했다.
그의 겉모습을 보면 귀하고 아름다운 금그릇, 은그릇이 아니였다. 질그릇이다. 질그릇은 진흙으로 빗어진 그릇을 말한다. 그 그릇의 특징은 무엇인가? 깨지기가 쉽다는 것이다. 사도바울은 나는 비록지금 이렇게 약하고 연약한 질그릇이나, 이 질그릇위에 보배를 가졌다고 말한다. 그 보배가 무엇인가? 예수그리스도이다. 복음이다.
사도바울은 질그릇 같은 인생이지만, 이 질그릇 같은 인생에게 더 역사하시는 하나님의 능력을 경험한다. 나의 약함은 아무 문제가 없다고 말한다. 왜? 이것을 통해서 하나님의 능력은 더 크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오히려 하나님은 이 질그릇 같은 인생에게 보물을 넣어두셨다고 말한다.
그래서 사도바울은 말한다.
고린도후서 12:9–10 (NKRV)
9.나에게 이르시기를 내 은혜가 네게 족하도다 이는 내 능력이 약한 데서 온전하여짐이라 하신지라 그러므로 도리어 크게 기뻐함으로 나의 여러 약한 것들에 대하여 자랑하리니 이는 그리스도의 능력이 내게 머물게 하려 함이라
10.그러므로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약한 것들과 능욕과 궁핍과 박해와 곤고를 기뻐하노니 이는 내가 약한 그 때에 강함이라
예수 그리스도의 능력은 여러분의 약함 가운데 머문다. 여러분의 연약함을 자랑하라. 여러분의 연약함 가운데 그리스도를 초청하라. 할렐루야. 이것이 우리가 감사할 이유이다. 하나님께 내 인생, 처지, 환경, 집안, 백그라운드에 대해서 원망할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약함을 자랑하라. 왜? 그리스도의 능력이 그 연약함 위에 머물게 하기 때문이다. 할렐루야..
고후 12 9 절을 다시한번 읽어보자. 우리에게 주신 은혜는 이미 족하다. 할렐루야. 우리에게 주님은 이미 많은 은혜를 주셨다. 우리가 십자가의 복음을 믿고, 예수를 알게 된 이 은혜가 얼마나 큰가. 지금 상황이 녹녹치 않을지라도 감사하라. 그분의 은혜에 감사하라. 주님은 신실하게 우리를 이끄시고 계시다. 우리의 약함을 들어 사용하시리라
이는 어떤 육체도 하나님 앞에서 자랑하지 못하게 하려 하심이라!! 할렐루야!!
그렇기 때문에.!!!
자랑하는 자는 주 안에서 자랑하라 -> 자랑하는 자는 주님을 자랑하라가 더 정확하다. -> 십자가에서 죽으신 주님을 자랑하라는 의미이다.. 우리가 자랑할 것은 그분의 은혜에 대한 감사뿐이 없다. 예수를 자랑하라. 그분이 주신 십자가의 은혜, 사랑의 은혜에 감사하고, 그분이 하신 일들을 자랑하라.
기도1. 주님의 은혜에 감사하자. 하나님 나를 부르시니 감사합니다. 세상적인 눈으로 볼때 나는 아무것도 아닌데, 나를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시고 새생명 주셔서 감사합니다. 나를 구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주님 기도하라.
기도2
여러분의 인생에 대해서 감사합시다. 질그릇같은 인생 불평하지 않겠습니다. 나의 인생을 통해 하나님의 능력은 더 강하게 나타게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예수님은 나를 이 땅에서 보내시고 부르셔서 감사합니다. 예수님 믿게 해주심에 가마합니다. 숨쉬게 하심에 감사합니다. 건강을 주셔서 감사합니다.
기도3. 고3친구들
여러분이 시험을 어떻게 보셨든 의지적으로 감사합시다. 주님 무사히 시험 잘치르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내삶을 인도해주시니 감사합니다.
결론- 감사감사
Related Media
See more
Related Sermons
Se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