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질을 회복케 하시는 예수님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9 views
Notes
Transcript
누가복음 20장 1-8절
본질을 회복케 하시는 예수님
1 하루는 예수께서 성전에서 백성을 가르치시며 복음을 전하실새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이 장로들과 함께 가까이 와서
2 말하여 이르되 당신이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이 권위를 준 이가 누구인지 우리에게 말하라
3 대답하여 이르시되 나도 한 말을 너희에게 물으리니 내게 말하라
4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5 그들이 서로 의논하여 이르되 만일 하늘로부터라 하면 어찌하여 그를 믿지 아니하였느냐 할 것이요
6 만일 사람으로부터라 하면 백성이 요한을 선지자로 인정하니 그들이 다 우리를 돌로 칠 것이라 하고
7 대답하되 어디로부터인지 알지 못하노라 하니
8 예수께서 이르시되 나도 무슨 권위로 이런 일을 하는지 너희에게 이르지 아니하리라 하시니라
오늘은 본질을 회복케 하시는 예수님이라는 제목으로 하나님 말씀을 전하도록 하겠습니다.
누가복음 20장 1절의 본문은 우리 성경으로는 ‘하루’라고 지칭하며 시작하지만 헬라어 원어로는 ‘카이 에게네토’ 즉 그리고~가 일어났다.라는 표현을 사용하면서 시작합니다. 오늘 본문의 첫 시작부터 바로 이전 본문인 예수님의 성전을 청결케 하신 사건 – 이후, 성전청결 사건과 오늘 권위 논쟁은 서로 분리할 수 없는 내용임을 1절부터 밝히고 시작합니다.
성전을 청결케 하신 후, 백성들에게 ‘복음’을 전하시는데 이 때 ‘대제사장, 서기관, 장로’들이 예수님께 가까이 옵니다. 여기서는 유대인, 바리새인이라는 지칭과 다른데 1절에 나온 집단들은 유대인들의 정치 결정 집단인 산헤드린 공회를 구성하는 유대인들의 중요한 구성원을 칭합니다.
성전 청결 후, 예수님은 복음을 전하셨고 이 때 유대인 정치 집단이 예수님께 찾아와 묻는 장면을 보여줍니다.
이는 단순하지만 매우 중요한 장면입니다.
이전 본문들에서 바리새인들과 예수님의 대립이 있었지만 바리새인들은 예수님을 죽이고 싶었지만 죽일 수 있는 능력이 정치적으로 없었습니다. 예수님을 죽이고자 한다면 산헤드린 공회를 통과해야 그 권한이 주어지는데 바리새인들은 산헤드린 공회에 큰 권한이 없었기 때문입니다.
본문에서 지칭 된 산헤드린 공회원들과 분쟁이 있다는 것은 이제 예수님을 빌라도의 심판대로 올릴 수 있는 그 시작점을 마련하기 때문입니다.
로마인들로부터 정치적 권위를 가진 자들이 예수님께 종교적 권위를 묻고 있습니다.
이는 정치적 권위로 예수님을 심판하기 위해서는 먼저 종교적 권위를 무너뜨린 후, 유대인들의 호응이 있게 된 후에 예수님을 정치적으로 심판한다면 이들이 가지고 지키고자 하는 정치적 권위를 지켜 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어 20장에 나오는 예수님과 이들의 논쟁은 종교적 권위로 자신들의 정치적 권위를 지키고자 하는 자신들을 위한 종교로 사는 권력자들과 하나님의 뜻과 말씀으로 그 본질을 회복하시고자 하는 예수님의 대립을 보여줍니다.
이어 2절은 이전 예수님의 성전 청결 사건 이후로 자신들의 귄위가 위협을 받자. 자신의 권위를 지키기 위해 예수님을 무너뜨리고자 하는 질문을 시작합니다.
당시 성전은 산헤드린 공회원들의 관리 아래에 있었습니다. 지난 말씀에 제물을 팔고 돈을 교환하는 일은 산헤드린 공회원들의 허락이 없이는 안 되는 일이었죠.
이들은 예수님으로 인해 자신들의 권위가 무너지자. 예수님에게 나아갑니다. ‘예수님이 성전을 청결하고 말씀을 가르치는데 당신은 무슨 권위가 있어서 이런 일을 합니까. 어디서 그 권위가 나옵니까.’
이 질문은 예수님께서 가지신 종교적 권위를 무너뜨리고자 하는 질문입니다.
만일 예수님 자신이 하셨다라고 한다면 ‘하나님도 아니고 어디 권위도 받지 않은 자가 뭔데 성전을 망치고 가르치느냐. 심판하겠다.’라며 종교 권위를 깨고 정치적 심판으로 나아갈 수 있었고 하나님으로부터 왔다고 해도 마찬가지겠죠.
그때 예수님은 이 권력자들에게 역으로 질문합니다.
3 대답하여 이르시되 나도 한 말을 너희에게 물으리니 내게 말하라
4 요한의 세례가 하늘로부터냐 사람으로부터냐
이 질문은 권력자들이 답할 수 없는 질문이었습니다.
만일 세례요한의 세례를 인정한다면 세례요한이 인정하였던 예수님의 종교적 권위를 인정해야 했습니다. 이후부터 예수님을 어떻게 할 수가 없죠.
동시에 부인한다면 정치 권력자들의 정치 대상인 유대인들에게 돌을 맞아 죽는다라고 합니다.
그러기에 모르겠다는 답을 줄 수밖에 없었죠.
참으로 위선적인 집단입니다.
사람들이 두려워 충분한 권력이 있음에도 예수님을 그들의 정치 심판대에 올려놓지를 못하지만, 이후에 정치적 환경이 변한 후에 이들은 너무 쉽고 당연하게 예수님을 정치 심판대에 올려놓게 됩니다.
누가복음은 예수님이 하나님이심을 끊임없이 전합니다. 세례요한과 예수님의 관계를 통해서 예수님이 구원자, 메시아 임을 그렇게 밝혀 옵니다.
그러나 당시의 종교지도자들은 예수님, 메시아라는 하나님께서 구약을 통해서 약속하신 그 구원자가 그들에게는 필요가 없었습니다. 이는 하나님이라는 이름으로 자신의 이 권위, 이 자리만 차지하면 되었기 때문입니다.
그러기에 이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가지고 있었지만 말씀이 기준이 아니라. 사람들의 여론에 따라 움직이는 사람들이 보는 시선에 따라 판단하는 종교꾼이 되어 버린 것입니다.
말씀을 맺겠습니다.
말씀을 살피면서 먼저 교회의 지도자로 세워진 저부터 돌아볼 수밖에 없었습니다.
목사라는 이름의 직업꾼이 되어 버리지 않았는지. 그리스도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으나 어느새 하나님의 말씀대로보다. 내 유익, 이득을 찾고 있는지를 돌아봅니다.
저도 성도 여러분 앞에서 잘난 모양을 보이고자 꾸미기도 하였으며 속은 부패하여 악한 마음과 생각이 있음에도 하나님 앞에 회개하여 엎드리기보다. 어떻게 더 좋아 뵈이는 모습으로 꾸며 낼지를 – 하나님보다. 어떻게 보일지를 판단하며 살아내기도 합니다.
최근에는 제가 심히 교만했던 부분이 있어. 사랑하는 선배님께 크게 혼나기도 했습니다. 하나님 앞에 악을 행하면서 스스로 감추고 또 감추었던 그리스도인의 삶을 살기보다. 종교꾼의 삶을 살아내었음을 저는 부인하지 못합니다. 또한, 제가 지금 회개할 기도 제목이기도합니다.
성도 여러분들도 마찬가지입니다.
하나님의 말씀, 뜻에 기준 삼기보다. 돌아보면 좋아보이는 종교인으로 포장하여 다른 성도님들께 오늘 말씀의 종교인들처럼 판단하고 심판하기 좋아하시지 아니하셨나요.
사랑하며 품기보다. 인내하며 포용하기 보다. ‘어떻게 교회 다니는 사람이’, ‘어떻게 저런 모습과 저런 모양을 가지고 있어.’
사랑 없는 종교꾼의 모습을 가지고 있죠.
아니면 하나님의 말씀, 뜻에 기준 삼기보다. 지금 내가 마음이 이렇기 때문에, 현실이 이렇기 때문에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못한다는 여러 이유를 만들어 내면서 ‘나는 그리스도인이다.’라는 포장지를 나, 자신들에게 감싸고 계시지 아니하신가요.
우리는 말씀을 통해 어떤 비판적인 인물, 집단이 등장하면 누구누구가 그렇지 하면서 타인을 지칭하곤 합니다.
성도 여러분 저도 종교꾼이 되어 버린 모습을 지금도 발견하고 있고 아직 발견하지 못한 종교꾼의 모습들이 살아 남아 있습니다. 저는 찾고 회개하여 종교꾼이 아니라. 그리스도인으로 살아갈 것입니다.
성도 여러분 저 뿐만 아니라. 우리 안에 있는 예수님 없는 종교꾼의 모습이 있는지 한 번 돌아보시기를 원합니다. 그리고 하나님 앞에 회개하여 종교꾼이 아니라. 그리스도인으로 다시 세워지는 우리 귀한 성도님들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간절히 바랍니다.
Related Media
See more
Related Sermons
Se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