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기도문의 여섯 가지 기도-6

새벽기도회  •  Sermon  •  Submitted
0 ratings
· 159 views

주기도문 강해

Notes
Transcript
성경본문: 마태복음 6:9-13(신약 8쪽)
마태복음 6:9–13 NKRV
그러므로 너희는 이렇게 기도하라 하늘에 계신 우리 아버지여 이름이 거룩히 여김을 받으시오며 나라가 임하시오며 뜻이 하늘에서 이루어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루어지이다 오늘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시옵고 우리가 우리에게 죄 지은 자를 사하여 준 것 같이 우리 죄를 사하여 주시옵고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옵고 다만 악에서 구하시옵소서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나이다 아멘)
반갑습니다.
오늘 이 시간 함께 하신 분들에게 주님의 은혜와 평강이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축원합니다.
우리는 계속해서 주기도문에 나오는 6개의 기도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앞서 나눴던 얘기를 요약하며 오늘의 이야기로 주기도문을 마무리하고자 합니다.
주기도문에 첫 번째 기도는 ‘하나님의 이름이 거룩히 여김 받으소서’ 입니다. 이는 우리가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돌리는 삶을 살겠다는 결단의 기도입니다.
주기도문의 두 번째 기도는 ‘하나님 나라가 임하게 하소서’ 입니다. 이는 하나님을 나의 통치자로 모시고 살겠다는 결단의 기도입니다. 또한 이것이 주기도문의 핵심입니다.
주기도문의 세 번째 기도는 ‘하나님의 뜻이 하늘에서 이뤄진 것 같이 땅에서도 이뤄지게 하소서’ 입니다. 이는 우리의 삶의 우선순위를 하나님께 두며 살겠다는 결단의 기도입니다.
그리고 이 세 개의 기도를 묶어서 하나님 청원이라고 합니다. 이는 기도의 방향과 주어가 하나님이기 때문입니다. 반면 나머지 세 개의 기도는 우리 청원이라고 합니다. 앞선 하나님의 청원이 하나님에 뜻에 관계된 것이라면, 우리 청원은 우리의 삶에 관계된 기도입니다.
주기도문의 네 번째 기도는 ‘우리에게 일용할 양식을 주소서’입니다. 이는 우리의 생명에 관계된 기도로 하나님이 우리 생명의 주인 되심을 고백하고, 주님께서 베풀어주시는 은혜 아래 살아가겠다는 결단의 기도입니다.
주기도문의 다섯 번째 기도는 ‘우리의 죄를 사하여 주소서’입니다. 이는 우리의 관계에 관한 기도로 우리가 서로 허물을 용서하고 사랑하는 관계를 이루며 살겠다는 결단의 기도입니다.
오늘은 주기도문의 마지막 여섯 번째 기도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고, 악에서 구하여 주소서’ 입니다. 이를 살펴보면서 주기도문의 전체 내용을 마무리 하려고 합니다.
그에 앞서 한 가지 참고로 말씀드리면, 사실 신약성경 마태복의 주기도문에는 여섯 번째 기도 뒤에 또 다른 내용 붙어 있습니다. ‘나라와 권세와 영광이 아버지께 영원히 있사옵니다’라고 말이지요.
우리가 보는 성경에서 괄호로 표시가 되어 있는데요. 이는 동일한 주기도문의 내용을 담고 있는 신약성경 누가복음에는 없는 것이고요. 고대 사본에도 없는 내용이라서 후대에 덧붙여진 것으로 봅니다.
그리고 이것은 기도라기보다는 송영이라고 말합니다. 그러니깐 기도를 마치며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찬양인데요. 유대인들과 초대 교인들은 기도와 예배 후에 하나님께 올려드리는 찬양을 했습니다.
예배 끝나고 오르간으로 음악을 연주하는 것도 사실은 그러한 송영에 전통을 따르는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오르간 등으로 송영을 별도로 연주하진 않는데요. 보통 송영이 끝나기 전에 예배당을 급하게 나가시는 분들이 있는데요. 사실은 송영까지가 예배의 마침입니다.
중간에 곁다리가 길어졌는데요. 다시 오늘의 본론인 주기도문의 여섯 번째 기도로 돌아와서요.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지 마시고, 악에서 구하여 주소서’라는 기도는요. 우리의 삶이 하나님의 다스림을 받게 해달라는 것이고, 그러한 삶으로 나아가겠다는 결단인데요.
이런 거예요. 이 기도 속에는 ‘사탄’ 또는 ‘악한 자’라는 것이 전제되어 있어요. 그러니깐 우리를 시험에 들게 하고 악에 빠트리는 존재가 있다는 것이죠. 이로부터 우리를 건져달라는 기도인데요. 이는 한편으로 하나님의 다스림을 받지 못하고, 사탄의 종노릇하는 우리의 형편으로부터 우리를 구원해 달라는 기도예요.
앞서 주기도문의 핵심이 ‘하나님 나라가 임하게 해달라는 것’이라고 했는데요. 그것과 정반대 속한 상태가 바로 우리가 처한 상황이에요. 그것은 사탄에게 속하여 그의 종노릇하는 상태 말이지요.
이를 잘 이해하려면, 구약성경 창세기 3장에서 아담과 하와가 타락하는 장면을 떠올려 보면 돼요. 뱀의 모습을 한 사탄이 아담과 하와를 간교한 말로 속이고 그들이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고 사탄의 말을 따르게 하죠. 그 결과로 인간은 하나님과의 관계가 깨어지고 사탄의 종노릇하는 인생이 되어져 버린 것이죠.
그리고 이것은 예수님을 통해서 역전이 되어지는 것인데요. 사탄의 종노릇에서 벗어나 하나님의 다스림을 받는 것 곧 하나님 나라가 임하는 것으로 변화 될 수 있는 것이죠. 그러니 하나님 나라가 우리 가운데 임할 때, 우리는 더 이상 사탄의 지배 아래 놓이지 않을 수 있게 된다는 것입니다.
그런데 이 기도는 우리에게 몇 가지 사실을 깨닫게 해주는 거예요.
첫째, 우리에게 하나님의 다스림이 필요하다는 것 반대로 말하면, 우리는 사탄의 지배 아래 놓여 있다는 것이지요.
둘째,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사탄의 지배를 벗어나지 못해요. 그러니 하나님께 구하는 것이지요. 달리 말하면, 우리의 구원이 하나님으로부터 온다는 것이지요. 그래서 그러한 믿음을 바탕으로 사탄의 지배받는 현실에 안주하지 않고 살아야 하는 것이지요.
마지막 셋째로 사탄의 위협을 경계해야 한다는 거예요. 사람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존재에 관해서는 대체로 주의를 기울이지 않습니다. 그래서 하나님에 관해 혹은 사탄이라는 영적인 존재에 관해 무심한 태도를 보입니다. 그러나 때로는 보이지 않는 것들이 가장 치명적일 수 있지요.
가령, 코로나19와 같은 바이러스가 눈에 쉽게 보입니까? 그럼에도 그것에 따른 영향을 우리는 벌써 2년이 넘도록 받고 있잖아요.
이처럼, 눈에 보이지 않지만 영적인 존재가 우리에 끼칠 수 있는 영향력도 무시해서는 안 됩니다. 그래도 우리는 하나님을 믿는 사람이니까요. 하나님에 관해서는 적극적으로 관심을 기울이곤 합니다 하지만, 그에 반해 사탄이라는 악한 영에 관해서는 별로 주의를 기울이지 않죠. 더 나아가서 그것은 우리 삶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못하는 것으로 여기곤 하죠.
그러나, 우리가 사탄을 경계하지 않으면, 우리는 그로 인해서 치명적인 위협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이는 마치 도둑이나 간첩과 같은 이들을 경계하지 않으면, 언젠가 우리가 위협을 받을 수 있는 것과 비슷합니다.
물론, 지나친 경계는 또한 우리의 삶을 망가트릴 수 있습니다. 모든 사건과 상황을 그것으로 연결짓는 것도 문제라는 것입니다. 마치 과거에 국정원이 간첩을 조작하거나, 빨갱이라는 말이 매우 예민하게 받아들여졌던 시절처럼 말입니다.
그러니 균형이 필요한 것인데요. 거기에는 이와 같은 균형 감각이 필요합니다. 마치 외줄타기가 좌나 우로 치우지 않아야 외줄에서 떨어지지 않는 것 처럼요. 우리가 한쪽으로 치우치지 않으면 됩니다. 다시 말해 사탄의 존재에 관해 너무 무심한 것도 문제이지만 너무 예민한 것도 문제입니다.
단지, 우리의 삶에서 하나님의 뜻을 꺽으려는 시도와 그 세력들이 존재함을 깨닫고 우리의 삶을 이대로 안주하려 하기보다 성찰하고 그로부터 악한 세력에 경계심을 갖고 있어야 할 것입니다. 그리고 그러기 위해서 우리는 반복해서 ‘시험에 들지 않도록 악에서 구해달라고’ 기도해야하는 것입니다.
이번 주간 주기도문을 나누면서 깨달을 바를 한 가지만 나누고 얘기를 마치려고 합니다. 저는 주기도문를 통해 이러한 기도의 교훈을 얻습니다. 기도는 나를 버리고 하나님을 채우는 것이라고 말입니다.
많은 경우에 우리는 기도를 통해서 자신의 소원을 아래고 하나님께서 그것에 응답해 주시길 것을 기대합니다. 이는 결국 기도를 통해서 나의 것을 채우려는 욕심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주기도문의 6개의 기도는 나라는 말로 시작하지 않습니다. ‘하나님’ 또는 ‘우리’라는 말로 시작합니다. 다시 말해 주기도문은 나를 위한 기도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그리고 주기도문은 우리의 필요를 구하기에 앞서서 하나님 뜻을 구하는 이른바 ‘하나님 청원’을 먼저 구하도록 가르칩니다. 결국 기도라는 것은 나의 뜻을 벗어 버리고 하나님의 뜻을 입는 과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러니 주기도문을 통해 배우는 기도는 나의 생각과 욕심을 비롯한 나를 버리고, 내 안에 하나님의 뜻으로 가득 채우는 것임을 알게 됩니다.
바라건데, 오늘 우리 성도님들의 기도가 이와 같아지길 바랍니다. 계속해서 내 요구와 필요를 구하기에 힘쓰기보다는 하나님의 뜻을 헤아리며, 그 뜻을 내 안에 채우며 살아가는 기도의 사람이 되시길 간절히 간절히 축원합니다.
기도합니다.
Related Media
See more
Related Sermons
Se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