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롯을 찾아간 동방박사

Sermon  •  Submitted   •  Presented
0 ratings
· 4 views
Notes
Transcript

헤롯을 찾아간 동방박사 및 예수로 인해 죽은 아이들.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는가?
메시아를 거절하면 나도 헤롯처럼 누군가를 죽인다.
마태복음 2:1–12 NKRV
헤롯 왕 때에 예수께서 유대 베들레헴에서 나시매 동방으로부터 박사들이 예루살렘에 이르러 말하되 유대인의 왕으로 나신 이가 어디 계시냐 우리가 동방에서 그의 별을 보고 그에게 경배하러 왔노라 하니 헤롯 왕과 온 예루살렘이 듣고 소동한지라 왕이 모든 대제사장과 백성의 서기관들을 모아 그리스도가 어디서 나겠느냐 물으니 이르되 유대 베들레헴이오니 이는 선지자로 이렇게 기록된 바 또 유대 땅 베들레헴아 너는 유대 고을 중에서 가장 작지 아니하도다 네게서 한 다스리는 자가 나와서 내 백성 이스라엘의 목자가 되리라 하였음이니이다 이에 헤롯이 가만히 박사들을 불러 별이 나타난 때를 자세히 묻고 베들레헴으로 보내며 이르되 가서 아기에 대하여 자세히 알아보고 찾거든 내게 고하여 나도 가서 그에게 경배하게 하라 박사들이 왕의 말을 듣고 갈새 동방에서 보던 그 별이 문득 앞서 인도하여 가다가 아기 있는 곳 위에 머물러 서 있는지라 그들이 별을 보고 매우 크게 기뻐하고 기뻐하더라 집에 들어가 아기와 그의 어머니 마리아가 함께 있는 것을 보고 엎드려 아기께 경배하고 보배합을 열어 황금과 유향과 몰약을 예물로 드리니라 그들은 꿈에 헤롯에게로 돌아가지 말라 지시하심을 받아 다른 길로 고국에 돌아가니라
할렐루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오늘은 동방박사가 나온 부분에 대해 나눠보려고 합니다.
우선 동방박사에 대해 잠시 이야기 하고 말씀을 나눠보겠습니다.
우리는 동방박사라고 하면
3명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대다수 일 것입니다.
왜냐~ 동방박사가 예수님께 드린 선물이
황금, 유황, 몰약으로
선물 3가지를 드렸기 때문에
동방박사가 3명이라고 생각을 합니다.
그래서 아이들 보는 영상이나
크리스마스 이브때 연극을 하면
꼭 3명의 동방박사가 나옵니다.
하지만 실제 3명이 아니라
여러 명이였다고 하는
속설이 있습니다.
저희도 값비싼 선물은
여러 사람이 공동구매를 해서
드리는 것처럼.
동방박사들도 여러명이
3가지 예물을 드렸다고 합니다.
그리고 동방박사가 보았던 별들은 어떠한 별들이였을까?
에 대해 궁금하셨을 것입니다.
이러한 궁금증은 과학자들에게도
동일했습니다.
특히 창조과학이라는 곳에선
성경에 관한 내용들을 과학으로
증명하려고 애를 씁니다.
그 중에서 동방박사가 보았던 별은
당시 예수님이 태어나셨던 지역에
목성과 통성
태양계에 태양 말고 가장 큰 행성인
목상과 토성이
서로 번갈아 앞지르며
하늘을 가로질렀다고 합니다.
그래서 동방에 별을 연구하는 사람들이
이러한 형상이 나타나면 왕이 태어난다고 믿어서
그 별을 쫓아 예수님께 왔다고 합니다.
그럼 본문으로 들어가겠습니다.
저는 오늘 동방박사 이야기를 보면서
두 가지 부분에 대해 말씀을
나눠보려고 합니다.

우선 첫째 하나님은

예수님 탄생을 알리는 별이

처음부터 예수님이 태어나신

마구간 위에 머물지 않으시고

예루살렘까지 인도하다가 사라졌는가? 입니다.

처음부터 바로 예수님이 태어나신 곳으로 갔으면
헤롯도 알지 못했을 것이고,
그러면 아기들도 죽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동방에서부터 별을 연구 했던 박사들은
유대인의 왕이 태어날 때 빛나는 별을 보고
예루살렘으로 왔습니다.
박사들은 당연히 왕자가 태어 났으니
왕이 있는 궁으로 갔습니다.
그러나 막상 헤롯이 있는 궁에 있는 사람들 뿐만 아니라
예루살렘에 있는 모든 사람들은
동방박사의 방문과 그들의 말에
소동하였다고 성경에 나옵니다.
새번역 성경에는 당황하였다 라고 이야기 합니다.
즉 예루살렘에 있던 사람들은
동방박사가 봤던 별에 대해
그리고 예루살렘에 왕이 태어난 것에 대해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사실
유대 땅에 왕이 태어난다는 사실이
예루살렘 있는 모든 사람들은
몰랐던 것은 아닙니다.
이들은 메시아를 기다렸던 유대인이였고,
동방박사가 찾아 왔을때
대제사장과 서기관들은
이미
유대 고을 베들레헴에서
다스리는 자, 이스라엘의 목자가
나옴을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다만 자신이 살고 있었던 세대에
메시아, 이스라엘의 목자가 태어날 것을
전혀 예상하지 못했던 것이였습니다.
그래서
동방박사의 방문과
동방박사의 말로 인해
대제사장 뿐 아니라 예루사렘
모두가 당황하게 된 것입니다.
어쩌면 그 와중에
동방박사의 말로 인해
은근히 왕이 태어난 것에 대해
기뻐하는 사람도 있었을 것입니다.
왜냐하면
유대인들은 당시 로마의 속국으로 인해
고통 가운데 있었기 때문에
자신을 구원할 왕이 태어난 소식에
소망이 생겼기 때문에
기뻤했을 것입니다.
그런데
저는 오늘 여기서
하나님의 의도를 보고 싶습니다.
왜 별이 처음부터 예수님께 가지 않았는가? 입니다.
당연히 메시아를 기다리고 있던 유대인들
거기에 선지자의 말까지 기억하고 있었던
대제사장들과 서기관들은
자신들의 왕이 오신다는
하나님의 약속을 기억하며
준비하고 있어야 했지만
아무도 그렇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왜냐하면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도 알기는 했지만
믿지 않았기 때문에
자신들의 왕이 오심을
준비 하지 못했고,
또한 전하지도 못했던 것입니다.
이러한 상황가운데
하나님은
이방인을 통해
당신의 독생자 아들이신
예수의 탄생을 온 예루살렘에 전하십니다.
몇 천년전에 약속했던
하나님의 아들 예수가
오늘 베들레헴에서 태어남을
동방박사를 통해
나타내 주셨습니다.
사람들은 잊었지만
하나님은 기억하셨고
당신의 약속을 지키셨습니다.
그리고 하나님의 약속을
잊거나 믿지 않은 자들을
여전히 사랑하셔서
동방박사를 통해
다시 알리셨습니다.
오늘날 우리는 이 부분을 보면서
우리의 자세도 어떠해야 하는지
돌아보길 바랍니다.
구원하시기 위해 오신 에수님께서
승천하시고
이제는 그 예수님께서
심판하러 오실 때
우리는 알고는 있지만
온전히 믿지 않아서
예수님을 맞이 할 준비 없이
그저 하루 하루,
나의 삶에 집중을 하다
막상 예수님이 오실 때
예루살렘의 유대인 처럼
소동하고 당황 할 것인가?
아니면 오늘의 말씀을 교훈 삶아
다시 오실 예수님을 기다리며
신랑되실 예수님을 맞이할
그리스도의 신부의 삶을
살아갈 것인가에 대해
우리는 자신을 돌아보시길 축복합니다.
그리고 당연히
예수님 오심을 전해야 하는
대제사장과 서기관
Related Media
See more
Related Sermons
See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