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관심을 세상에서 하나님나라로! (눅 12:22-32)

Luke   •  Sermon  •  Submitted   •  Presented
0 ratings
· 4 views
Notes
Transcript

서론

1) 도입
- 오늘 본문에서 염려하지 말라는 말씀이 많이 나온다. 염려, 근심하지 말라는 것이 오늘 본문의 주제이다.
- 그런데 사람들의 성향에 따라, 어떤 사람은 기본적으로 걱정이 많은 사람이 있고, 또 어떤 사람은 걱정이 없는 사람이 있다. 성격이다.
- 저같은 경우는 타고난 성향이 걱정이 많은 편이다. 어릴 때부터 그랬다.
- EX: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다. 초등학생때인지 중학생 때인지… 친구한테 돈을 빌려줬다.. 500원 정도..
- 그 때부터 신경이 쓰여서 수업시간에 집중을 못했다. 내가 이 500원을 못 받으면 어떡하지? 내가 500원을 빌려줬다는 사실을 잊어버리면 어떡하지?
- 기본적으로 염려가 많은 아이였다.
- 감사하게도, 자라면서 은혜를 경험하고, 하나님을 신뢰하는 법을 배우면서 많이 좋아졌다.
- 오늘 본문에서도 이런 이야기를 한다. 염려의 문제는 하나님을 신뢰하는가의 문제와 직결되어 있다.
- 그러면, 모든 염려가 다 죄인가?
- 바울의 염려: 교회를 위해 염려 & 회개 하지 않고 있는 영혼들을 위해 염려
- 사랑하는 자녀를 향한 부모의 염려가 죄는 아니죠. 다만 그 염려가 지나치거나, 하나님을 신뢰하지 못하는 마음으로 나아간다면 문제가 있다.
2) 본문으로 연결
- 오늘 본문은 단순히 염려하지 말라는 메시지가 아닙니다.
- 염려의 대상에 대해서 말하고 있습니다.
- 우리가 염려하고 있는 대상은 우리의 관심이 어디에 있는지를 보여주죠. 오늘 본문은 우리의 관심이 어디에 있어야 하는지 가르쳐주고 있다.

먹고 마시는 것으로 염려하지 말라

1) 본문 설명
<< 22절 함께 읽기
- “또 제자들에게 이르시되”: 오늘 본문말씀은 무리가 아닌 제자들에게 주시는 말씀이다.
- “너희 목숨을 위하여 무엇을 먹으까 몸을 위하여 무엇을 입을까 염려하지 말라”
- “목숨”은 생명, 삶, 영혼 등으로도 번역될 수 있다. 우리의 생명을 위해서 먹는 것이 필요하다.
- 우리의 육체를 위해서 입는 것도 필요하다.
- 그런데, 주님은 먹고 마시는 것이 중요하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그것을 위해 염려하는 것은 예수님의 제자로서의 바른 태도가 아니라고 말씀하신다. 먹고 마시는 문제로 염려하지 마라!
- 무엇을 입을까 무엇을 먹을까에 대한 문제는 우리의 생활에 대한 문제이다. 생존에 대한 문제일 수도 있고, 우리의 필요에 대한 문제일 수도 있다. 필요한 것들이 많잖아요? (어느 정도의 돈, 자동차, 살 집, 필요한 스펙)
- 무시할 수 없다. 우리가 다 안다.
- 재정적으로 여유가 있을 때도 있고, 궁핍할 때도 있겠지만, 우리는 다 먹고 사는 문제로 걱정한다. 지금이 아니더라도 다 비슷한 경험이 있다.
- EX: 저희 부모님 개척교회 목회자였기 때문에.. / 피자를 먹는 기억이 많이 없다. / 어머니의 말씀.. 딸기 500원… 그 돈이 없어서.. 못 먹었다. 그래서 500원에 집착이 있다ㅎ
- EX: 신용카드를 쓰는데, 기한 안에 pay를 못해서 카드빚을 져야만 했던 경험도 있다.
- 먹고 사는 문제.. 생활의 문제.. 무시할 수가 없다. 걱정이 안 될수가 없다.
~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너희들은 먹고 사는 문제로 염려하지 말라고 명령하신다.
~ 다른 말로는, 세상의 일로 고민하거나 걱정하지 말라고 말씀
~ 그러면서, 우리 주님은 우리가 염려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를 4가지로 제시하신다.

염려하지 말아야 하는 4가지 이유

1) 첫째, 그것이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 23절 읽기
- 우리의 목숨 (생명)이 음식보다 중요하다. 우리의 육체가 입는 옷보다 중요하다.
- 그런데 우리는 생명 그 자체보다는 우리가 먹는 음식과 입는 옷을 염려한다는 거죠.
- 너희의 삶, 생명, 영혼의 문제가 더 중요하고, 더 본질적이다. 그러니깐 먹고 사는 문제 자체는 그렇게 중요한 문제가 아니다!
- 오늘 본문은 “무엇이 중요한가?”에 대한 질문을 계속해서 던진다.
- 우리가 염려하고 있는 문제.. 재정, 학업, 일, 인간관계, 건강..
- 그 염려의 대상이 정말 중요한 문제인지 한번 더 생각해보라! 하나님도 중요하게 여기시는 문제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 그것이 아니라면, 염려하지 말라는 것이, 주님의 말씀이다!
- 특히, 그 문제가 먹고 사는 문제라면, 하나님과 관계없는, 우리의 영혼과 관계없는 이 세상의 문제라면 더더욱 염려하지 말라는 것이다!
- 필요없다는 말이 아니라, 그리스도인들에게 “중요한 문제”는 아니라는 것이다. 그러니깐 염려하지 말라!
2) 둘째, 염려한다고 그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 25-26절 읽기
- 제가 학창시절에는 키가 작아서 고민이 있었다. 그런데 키 때문에 염려한다고 키가 자라지 않는다. 오히려 더 자랄 것도 안 자란다.
- 원의미는 수명이라는 의미! 염려한다고 우리의 수명이 늘어나나? 오히려 줄어든다.
- “가장 작은 일도 하지 못하면서…”
- 염려한다고 해결되는 것은 없다. 오히려 그 시간에 할 수 있는 작은 일이라도 하라!
- EX: 지난 주일 담임목사님 말씀.. 염려해서 해결될 것 같으면 24시간 방안에 들어가서 염려만 해라! 그런데 염려한다고 해결되지 않는다.
- 오히려, 염려는 우리의 생각을 경직되게 만든다. 판단력을 흐리게 하고, 지혜를 앗아간다. 할수 있는 것도 못하게 만든다. 문제해결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3) 셋째, 하나님께서 친히 우리를 돌보시고 우리의 필요를 채우신다.
- 그러므로 염려할 필요가 없다.
<< 24, 27-28절
- EX: 예수님의 예화
- (ㄱ) 까마귀를 생각해보라! 아무 일도 안 하는데, 하나님이 직접 먹이신다. 하나님의 귀한 창조물이기 때문에.
- 하물며 너희는 새보다 얼마나 더 귀하냐!
- (ㄴ) 백합화를 생각해보라! 솔로몬의 영광보다 더 아름다운 것이 백합화인데, 하나님께서 아름다움을 입히셨다. 물론 때가 되면, 아궁이에 던져지겠지만, 하나님께서 정하신 기간동안에는 하나님이 친히 입히신다.
- 하물며 너희일까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 무엇이 중요한가에 대한 질문을 계속 던진다고 말씀드렸다.
- 하나님에게는 그 새보다, 그 아름다운 꽃보다 우리가 훨씬 더 귀하다!
- 더군다나, 예수님을 믿고 하나님의 자녀된 우리들은, 예수님의 제자되기로 결단한 우리들은 다른 피조물보다, 다른 사람들보다 훠얼씬 더 귀하다.
>> 하나님의 자녀된 우리는 하나님의 돌보심을 신뢰해야 될 줄로 믿습니다. 예수님께서 왜 그런 작은 문제들을 염려하냐고 책망하신다! “믿음이 작은 자들아!!!”
<< 벧전 5:7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기라 이는 그가 너희를 돌보심이라”
- 염려를 주님께 맡기면 돌보아 주시고, 안 맡기면 안 돌보신다는 의미가 아니다. 조건이 아니다.
- 염려를 하든 안 하든, 하나님이 우리를 돌보신다는 것은 전제로 깔려있다.
- 하나님이 우리를 돌보시기 때문에, 염려를 맡기라는 것이다.
~ 하나님께서 우리를 귀히 여기시고 친히 돌보시기 때문에 염려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 세번째 이유이다.
4) 29절에서 주제를 다시 반복함
<< 29절 함께 읽기
- 먹고 마시는 일을 추구하지 말고 근심하지 말라! 지나친 관심을 두지 말라!
~ 그러면서 네번째 이유를 소개한다.
5) 넷째, 먹고 마시는 문제는 세상사람들이 추구하는 것이다.
<< 30절 읽기
- 먹고 마시는 문제, 우리의 필요와 삶의 안정의 문제이다.
- 조금 더 나아가면, 잘 먹고 잘 사는 문제, 세상에서 성공하느냐의 문제이다.
- 이러한 문제는 하나님을 모르는 세상 사람들이 관심을 두고 생각하는 문제이다.
- “너희 아버지”
- 하나님이 너희의 아버지가 되었다. 이미 다 아신다.
- 예수님을 믿고 제자가 되었다면, 하나님의 자녀가 되었다면, 이제는 그런데 관심을 두면서 살아가면 안 된다고 말씀하신다.
- 안 주신다는 것이 아니다. 다 알고 다 채워줄테니, 그러한 문제를 뛰어넘으라는 것이죠!
~ 이와 같이, 예수님은 네가지의 이유를 들어 이제는 세상의 일로 염려하지 말라고 말씀하셨다.
~ 그러면서 31절에서, 이제는 세상에서 하나님나라로 우리의 관심을 돌려야 한다고 말씀하신다.

하나님나라를 추구하라 <절정>

<< 31절 “다만 너희는 그의 나라를 구하라”
- 구하다 >> 추구하다! 세상이 아닌 하나님의 나라를 추구하며 살라 말씀하신다.
1) 하나님 나라를 추구하는 삶이란?
- 그렇다면, 하나님의 나라를 추구하는 삶이란?
- 세상의 가치가 아니라, 하나님의 가치대로 사는 삶
- 세상의 성공이나 우리의 명예를 위해서가 아니라, 하나님의 영광을 위해 사는 삶
- 우리 매일의 삶 가운데 하나님의 다스림을 경험하고, 하나님의 임재를 누리고, 하나님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에 최우선가치를 두고 살아가는 삶!
- 나 뿐만 아니라, 주변의 이웃이 함께 하나님의 다스림을 누리고, 함께 예수님을 믿고, 함께 주님의 제자되어 살아가는 데에 우리의 관심을 우선적으로 두는 삶!
>> 이런 삶을 살아라! 우리의 관심을 먹고 사는 문제, 세상에서 잘 먹고 잘 사는 문제에 두지 말고, 하나님나라의 일, 영혼 살리는 일, 영원의 가치가 있는 일에 두라고 예수님께서 우리에게 말씀하신다.
2) 왜 그런 삶을 살아야 하죠?
- 왜 그런 삶을 살아야 하죠? 이게 더 중요한 일이기 때문에 그렇다.
-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일이다. 하나님에게 우리는 자녀인데, 자녀들의 먹고 사는 문제는 기본적으로 돌보신다.
- 이제는 우리의 관심이 하나님의 관심과 같아지기를 원하신다.
- 하나님의 궁극적 관심은 하나님 나라예요. 하나님의 주권이 선포되고, 하나님의 뜻이 이루어지고, 하나님의 영광이 나타나는 것!
- 그리고 그 일에 우리가 믿음으로 참여하는 것! 하나님께서 가장 원하시는 일이 이 일이고, 우리에게도 가장 행복한고 유익한 길이다.
- 이것을 위해 아들을 십자가에서 죽게 하신 것입니다!!
~ 그래서 주님이 오늘 이 본문의 말씀을 주신 것이다.
- 그리고 그렇게 하나님나라를 먼저 구하면, 다른 모든 것들을 더하신다고 약속하신다.
<< 31b “그리하면 이런 것들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
3) 두려움의 문제 <장면전환 / 환기>
- 그런데 두려움이 있다. 세상을 뒤로 하고 하나님나라를 구하면 살아가려고 하는 이들에게 찾아오는 두려움이 있다.
- 보이는 것을 뒤로 하고, 보이지 않는 것을 좇으며 살아가야 하기 때문에 두려움이 있다. 당장 결과가 나타나는 삶이 아니라, 나중에 열매가 나타나는 삶이기 때문에 두려움이 있다.
- 막상 그런 삶을 살았는데 하나님께서 책임져주지 않으시면 어떡하나 하는 두려움이 있다.
- 가장 큰 두려움! 하나님 나라를 구하며 사는데, 막상 내 삶이 그렇지 못하면 어떡하나 하는 두려움! 믿음으로 사는 것에 실패할까봐!
- 세상의 유혹이 여전히 있고, 사탄이 나를 맹렬하게 공격하고, 내가 너무나도 연약하기 때문에 믿음으로 살아가지 못할까봐 두렵운거죠.
!! 그래서 32절이 중요하다.
- 32절은 예수님의 격려가 담겨 있다. 누가복음에만 특별히 기록된 내용. 마태복음에는 이 내용이 없다.
- 누가복음을 일차적으로 받았던 누가공동체에 특별히 필요했던 말씀인 것 같다.
- 마태복음의 주요 수신자는 유대인 그리스도인! 누가복음의 주요 수신자는 이방인 출신 그리스도인! 차이가 있다.
- 유대인들은 원래 하나님나라를 갈망하는 마음이 있었다. 그런데 그 길을 몰랐다가, 그 길이 예수님이라는 사실을 알고 그리스도인이 된 것이죠. 원래 하나님나라를 추구하던 사람들.
- 그런데, 이방인들은 원래 하나님나라에 대한 개념도 없고 갈망도 없었다. 세상의 지혜를 추구하고, 잘 먹고 잘 사는 것을 추구하던 사람들이다. 그런 그들이 이제 예수님을 믿고 하나님나라를 추구하며 살아가려고 하니, 굉장히 큰 가치관의 변화가 필요하고, 큰 용기가 필요하다.
- 모르는 길을 새롭게 가야 하는 상황! 모태신앙인이 교회만 다니다가 주님을 인격적으로 만나게 된 상황 & 평생 교회를 다니지도 않다가 주님 만나고 하나님나라를 추구하며 살게 된 상황. 상황이 다르죠.. 두렵다..
- 이들을 향해 누가가 격려하는 것이다. 예수님께서 하신 말씀을 특별히 삽입하면서!
<< 32절 함께 읽기 “적은 무리여 무서워 말라 너희 아버지께서 그 나라를 너희에게 주시기를 기뻐하시느니라"
>> 이러한 격려는 우리에게도 동일하게 적용이 된다. 우리 모두에게 두려움이 있기 때문이다.
- 우리 주변의 사람들이 세상에서의 성공, 안정된 삶을 추구하며 살아간다. 그런 사람들 사이에서 우리가 세상이 나닌 하나님나라를 살아간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남들과 달라야하는 용기가 필요하다.
- 그리고 하나님께서 정말로 내 삶을 책임지실까 하는 두려움이 있다. 믿음으로 살아내는데 실패할 수도 있다는 두려움이 있다.
>> 그런 우리에게 이시간 성령께서 친히 격려하신다. 무서워말라! 두려워말라! 적은 무리여! 연약한 지체들이여! “내가 반드시 너희로 하여금 그 나라를 경험하게 할 것이다. 너희의 필요를 채우고 너희의 삶을 돌볼 것이다.” “믿음으로 승리에게 할 것이다"
- 구하는 자에게 주시는 하나님께서 “하나님나라”를 구하는 자들에게 “하나님나라”를 주실 줄로 믿습니다!
<< “하나님께서 그 나라를 너희에게 주시기를 기뻐하신다”고 말씀하신다.
- 하나님께서 더 원하시는 일이다! 이것을 위해 아들 예수님을 십자가에서 죽게 하셨다. 가장 귀한 아들을 주신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주시지 않겠느냐? 매일의 삶 가운데 하나님 나라를 누리며, 하나님나라를 추구하며 살도록 허락하실 것이다.
- “주시기를": 하나님나라를 주신다고 표현하신다. 하나님나라도 은혜로 주어진다. 하나님께서 친히 역사하셔서, 믿는 자들에게 하나님나라를 선물로 주신다.
>> 그러므로 우리는 두려워 할 필요가 없다. 하나님나라를 추구하며 사는 삶은 하나님께서 가능케 하시고, 하나님께서 더 원하시는 일이다.
!! 중요한 것은 우리의 마음입니다! 삶의 우선순위! 세상의 일로 염려하지 않고 하나님을 신뢰하며, 하나님나라를 최우선가치로 여기며 살아가는 태도!
4) 도전하기
- 정말 진지하게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매일의 삶에서 하나님의 나라를 갈망하고 있는가? 하나님의 나라를 위해 무엇을 하고 있는가?
>> 결단해야 한다. 매일 매순간 결단해야 한다.
>> 우리의 관심을 하나님나라로 끊임없이 돌려야 한다.
>> 이시간 다시 한번더 하나님만을 신뢰하고, 하나님나라를 위해 살겠다 결단하는 저와 여러분이 되기를 축복합니다.

차분한 마무리

- 오늘 말씀은 먹고 마시는 일로, 세상의 일로 염려하지 말라는 말씀이었다.
- 4가지 이유
- (1) 중요한 일이 아니다. 더 중요한 일이 따로 있다.
- (2) 염려한다고 문제가 해결되지 않는다.
- (3) 하나님께서 친히 돌보시기 때문에, 사실 염려할 필요가 없다.
- (4) 그러한 염려는 세상사람들이 하는 것이다.
- 이제는 예전의 차원을 뛰어넘고, 관심을 세상에서 하나님나라로 돌리고, 하나님의 나라를 추구하며 살라!
- 오늘 말씀을 마음에 새기고, 함께 하나님의 나라를 꿈꾸는 우리가 되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복합니다.
Related Media
See more
Related Sermons
See more